30년을 살아왔는데


왜 이리 익숙하지 않은걸까


외로움과 이별은 항상 익숙해지기가 쉽지 않구나


오늘도 쓸대없는 말들과 혼자만의 계획들로 나를 달래며


이것저것 하는것은 많은데


하루가 참 길고 또 길고 너무 길다 


그러다 잠을 청하려 하면 시간은 멈춰버린것만 같다


또 내일도 지친 나를 포장하고 돌보며 살아가야지

신고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그 자리  (1) 2017.01.12
아무것도  (0) 2017.01.11
겁이난다  (0) 2017.01.09
mymp-Nothing's gonna stop us now  (0) 2016.12.16
윤동주 - 참회록  (0) 2016.10.18

+ Recent posts

티스토리 툴바